|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hoo_fan

짝퉁 회개로는 안 된다
이진희 목사의 그래서 그랬던 거야?
DATE 11-10-14 10:11
글쓴이 : 이진희      
믿음생활 잘하던 사람이 자살을 했다고 하자. 그러면 우리는 그 사람이 구원 받았을까에 관심을 갖게 된다. 어떤 목사님이 자살한 사람은 회개할 기회를 잃어 버렸기 때문에 구원받지 못한다고 하는 설교를 하는 것을 들었다. 그것이 정말일까?
그 사람이 구원받았는지 못 받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자살한 사람이 회개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구원받지 못했다고 하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이런 주장이나 생각은 회심과 회개를 혼동하는데서 온 것이다.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 그리하면 성령을 선물로 받으리니”(행 2:38).
우리는 이 말씀을 우리가 잘못한 죄에 대해 회개(repent)하고 죄사함을 받아야 성령을 받는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원래의 뜻은 믿지 않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주님의 보혈을 통해 죄 사함을 받아야 성령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 말이다.
성경에서 회개하라는 단어는 메타노이아(metanoia)이다. 이 단어는 회개(repent)의 의미가 아니라, 회심(conversion)의 의미로 사용된다.
회심과 회개는 다르다. 회심은 기독교로 개종하는 것을 말한다. 예수 안 믿던 사람이 예수를 영접하고 세례를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다. 반면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회개는 우리가 잘못한 구체적인 죄에 대해 하나님 앞에 용서를 구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회심하는 순간에 과거에 모든 죄를 다 용서해주셨다. 그리고 우리의 미래에 짓게 될 모든 죄까지 다 용서해주셨다. 우리가 예수를 믿고 세례를 받고 예수님을 영접하는 순간 보혈의 능력으로 우리의 모든 죄가 다 씻김을 받게 된 것이다.
기독교인이 회개하지 않았다고 해서 구원받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미 주님의 십자가의 보혈로 모든 죄를 다 사함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
회심은 구원과 관계있다. 회심하지 않으면 구원받을 수 없다. 죄 사함 받을 수가 없다. 그러나 회개는 구원보다는 성화와 관계가 있다.
회심한 사람은 끊임없이 회개하며 산다. 회심한 사람은 죄를 안다. 죄를 인식하게 된다. 죄를 깨닫게 된다. 죄를 두려워하게 된다. 죄와 싸운다. 죄를 지으면 통회하고 자복하고 회개한다.
진정으로 회심하지 않은 사람은 죄가 무엇인지 모른다. 죄의 심각성을 모른다. 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죄 가운데 살아간다. 죄를 짓고도 회개하지 않는다. 회심한 사람만이 회개를 할 수 있다.
회심하고 죄 사함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된 사람은 끊임없이 평생 동안 회개를 통해 성화되어져 가야 한다. 같은 죄를 계속해서 반복해서 짓고 입술로만 회개하고 그러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회개하고도 계속 죄 가운데 머물러 있다고 하면 그 회개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말뿐인 회개가 무슨 회개이겠는가?
회개를 했으면 다시는 같은 죄를 짓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죄를 이기고 성화되어가는 삶을 살아야, 그 회개가 참된 회개인 것이다.
짝퉁 회개에는 눈물이 없다. 짝퉁 회개에는 애통하는 것이 없다. 짝퉁 회개에는 가슴을 치며 ‘우리가 어찌할꼬…’ 통곡하는 것이 없다. 짝퉁 회개에는 엎드리는 것이 없다. 무릎 꿇는 것이 없다. 짝퉁 회개에는 금식이 없다. 짝퉁 회개에는 열매가 없다.
회개처럼 보이지만 회개가 아니다. 통렬한 회개가 없으니까 성화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다. 변화되지 않는 것이다. 죄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다.
한국이 지금 도가니라고 하는 영화 때문에 전 국민이 지금 분노를 하고 있다고 한다. 광주의 청각장애자 학교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한다. 거기에 장로가 나온다. 그 장로는 그 영화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신실한 장로로 그려지고 있다. 그 영화에는 십자가가 여기저기서 계속 나온다. 계속 예배드리는 장면이 나온다. 기도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런 배경 속에서 전개되어지는 이야기는 전 국민의 분노를 살만큼 사악한 일들이라고 한다.
그 영화는 기독교인들의 위선과 거짓에 대해 고발하고 있다. 왜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가?
회심은 했는데 회개는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통렬한 회개가 없었기 때문이다. 죄 사함은 받았는데 성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회심은 했는데 거듭남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믿지 않는 사람들 가운데 교회가 만신창이가 되고 있고 전도의 문이 닫히고 하나님의 이름이 모욕을 당하는 것 아닌가?
오늘날은 죄 사함 받는 것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 죄짓는 것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다. 회개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니까 죄에 대하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십자가의 은혜를 값싼 것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헛되이 받는 것이다.
진정으로 회심한 사람이라면 끊임없는 회개를 통해 성화되어가야만 한다. 그런 삶을 통해서 땅에 떨어진 교회의 위신이 회복되어야 한다. 세상 사람들 가운데서 더렵혀진 하나님의 이름이 다시 거룩히 여김을 받으실 수 있게 해야 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포청천 12-05-19 09:15
답변 삭제  
목사님의 좋은 글에 은혜를 받고 있습니다.
이글을 읽다가 한가지 궁금한 점이 있어서 질문을 드립니다.
도가니라는 영화속에 나오는 장로는 여러가지 악을 행하여 여러사람에게 고통을 주고,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고, 사회적인 지탄을 받고 있는데요.
그러면 이 사람도 회개는 하지 않아도, 회심은 했으니 구원을 받은 것인가요?
사복음서에 보면 예수님께서 구원에 대해서 여러가지 말씀을 하신 장면이 나오는데, 마태복음 7장 20-23말씀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그리고 마태복음 25장에 열처녀 비유, 양과 염소의 비유, 달란트 비유에선, 구원받는 믿음인가 아닌가를 구별하는 것은 삶의 열매라고 말씀하고 있는데, 회심만 하면 회개의 여부와 관계없이 구원은 받는다는 목사님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것 같습니다. 진정 회심을 했다면, 일순간 죄를 지을 수는 했지만, 곧바로 회개는 하게 되어 있는 것이 아닐까요?
포청천 12-05-19 09:23
답변 삭제  
회심과 회개를 별개의 것으로 구분할 수 있는 것인지? 회심과 회개는 하나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은 아닌지, 목사님의 고견을 부탁드립니다.
이진희 12-05-25 13:16
답변 삭제  
진심으로 회심한 사람은 매일 매일 회개의 삶을 살아가게 되겠지요. 따라서 성화에 이르게 되고.... 그런데 짝퉁 회개만을 일삼으니 삶의 성화가 뒤따르지 않는 것이고,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 도가니에 나오는 사람이 진정으로 회심하고 예수 믿는 사람이라면 그런 행동을 할 수 없겠지요? 그러나 그가 정말 악한 인간이라 할지라도 진심으로 회개하면 용서 받을 수 있겠지요. 행함을 강조하는 비유들은 믿음과 행함의 관점에서 이해해야 하겠지요? 로마서와 야고보서를 같이 보아야 하듯이...
    

[연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 회사소개
  • |
  • 공지사항
  • |
  • 제휴문의
  • |
  • 구독문의
  • |
  • 광고문의
  • |
  • 고객문의

  •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by Weekly New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