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hoo_fan

성경에서는 아가페와 에로스, 필레오의 구별이 없다
DATE 12-05-25 10:14
글쓴이 : 이진희      
예수님이 부활하신 후에 베드로에게 나타나셔서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고 세 번씩이나 물으셨다. 이에 베드로는 세 번 다 주님을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본문(요 21:15-17)의 헬라어를 살펴보게 되면 여기에서 사용된 ‘사랑’이라는 단어가 같은 단어가 아닌 것을 발견하게 된다.
첫번째 질문과 대답 : 네가 나를 아가페적인 사랑으로 사랑하느냐? 저는 주님을 필레오적인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두번째 질문과 대답 : 네가 나를 아가페적인 사랑으로 사랑하느냐? 저는 주님을 필레오적인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세번째 질문과 대답 : 네가 나를 필레오적인 사랑으로 사랑하느냐? 저는 주님을 필레오적인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하나님의 절대적인 사랑, 하나님의 희생적인 사랑, 하나님의 변함없는 사랑, 하나님의 한결같은 사랑, 하나님의 무조건적으로 베푸시는 사랑, 하나님의 영원무궁한 사랑, 하나님의 다함이 없는 사랑, 그것을 히브리어로는 ‘헷세드’라고 하고, 헬라어로는 ‘아가페’라고 한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우리에게 보여주신 사랑이 바로 이러한 사랑이다.
‘필레오’적인 사랑은 친구간의 사랑이나 이웃간의 사랑을 말한다. 그것은 절대적인 사랑이 아니다. 무조건적인 사랑도 아니다. 변함없는 사랑도 아니다. 영원한 사랑도 아니다.
예수님과 베드로가 주고 받은 질문과 대답 속에서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원하신 사랑은 아가페적인 사랑이었는데 베드로는 예수님을 필레오적인 사랑으로밖에 사랑하지 못한다고 고백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헬라어를 분석하게 되면, 우리말 성경으로만 봐서는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라는 질문에 베드로가 “예 제가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자신 있게 대답한 것으로 되어 있지만, 사실상 베드로는 “아닙니다. 저는 주님이 저에게 바라시는 만큼의 사랑으로 주님을 사랑하지 못합니다. 죄송합니다” 라고 대답한 것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그런데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이 있다. 헬라 철학에서는 사랑을 아가페, 필레오, 에로스(이성 간의 사랑), 스톨게(자연적인 사랑, 가족간의 사랑) 등으로 구분하지만, 이러한 사랑에 대한 철학적 구분이 예수님 당시에는 없었다고 하는 것이다.
예수님 전후 200~300년 동안은 아가페와 에로스, 필레오 같은 단어들이 서로 혼용되어 사용되었다.
예를 들면, 간음이나 음란한 관계, 통간 같은 것을 지칭할 때도 아가페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성경에서도 마찬가지다.
 
“아버지께서 아들을 사랑하사(필레오) 자기가 행하시는 것을 다 아들에게 보이시고”(요 5:20)
“이는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필레오) 또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온 줄 믿었으므로 아버지께서 친히 너희를 사랑하심이라(필레오)”(요 16:27).
“시몬 베드로와 예수께서 사랑하시던(필레오) 그 다른 제자에게 달려가서 말하되”(요 20:2).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아가페)”(마 22:39).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아가페)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아가페) 아버지의 사랑이(아가페)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니”(요일 2;15).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아가페)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딤후 4:10).
 
하나님이 예수님을, 그리고 예수님이 제자들을, 아가페적인 사랑이 아니라 필레오적인 사랑으로 사랑하셨다고 되어 있다.
반면 우리는 이웃을 아가페적인 사랑으로 사랑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그리고 데마는 세상을 아가페적인 사랑으로 사랑했다고 했다.
세상적인 사랑, 육체적인 사랑, 탐욕을 쫓는 사랑, 세속적인 사랑을 아가페라는 단어로 표현하였다.
우리는 여기에서 성경에서는 아가페와 필레오를 특별한 구별이 없이 서로 혼용해서 사용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예수님과 베드로가 주고 받은 대화 속에서도 아가페와 필레오는 특별한 구분 없이 그냥 사용되어진 단어였던 것이다.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아가페적인 사랑으로 사랑할 것을 요구했으나, 베드로는 필레오적인 사랑으로밖에 예수님을 사랑하지 못했다는 식의 해석은 곤란하다.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그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 질문하셨던 것이고, 베드로는 예수님에게 그의 사랑을 확인시켜드린 것으로 이해해야지, 헬라어의 차이를 가지고 그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려고 하는 것은 넌센스이다.
한 가지만 더 언급하면, 예수님은 헬라어로 말씀하시지 않고 아람어를 사용하셨다.
예수님이 사용하신 아람어를 복음서 기록 과정에서 헬라어로 옮긴 것이다. 아람어에는 아가페나 필레오 같은 구분이 없다. 예수님은 헷세드라는 단어를 사용하셨을 것이고 복음서 기록 과정에서 별 뜻 없이 아가페나 필레오라는 단어를 사용했을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ego 12-07-07 07:05
답변 삭제  
아가페와 필레오는 완전히 다른 단어입니다.
몇백년후에 혼용되어서 사용 되었을지 모르겠지만 성경상에서는 분명히 구별됩니다.
사실 아가페를 '사랑'으로 번역하는 자체 부터가 무리입니다.
그렇게 해석되는 단어가 아닙니다.
ego 12-07-07 07:11
답변 삭제  
헬라어와 히브리어를 연구하는 저도 처음 들어보는 내용입니다.
전공을 하지 않았다 하더하도 앞뒤 문맥만 잘보아도 아가페와 필레오가 같은 뜻이라 그냥 막 혼용해서 사용했다고 볼수 없습니다.
그리고 아람어에서 구분이 없다는 근거는 어디서 보시고 하시는 말씀인지요?
누나야 12-07-15 14:33
답변 삭제  
이 부분은 좀 의외이고 난해 합니다^^
ego님의 답글도 이해가 되고 이 목사님의 연구결과도 납득할만 합니다
필레오 12-10-14 13:22
답변 삭제  
하나님께서 우리의 마음이 지금 비록 필레오 사랑 밖에 못드리지만.. 그에 눈높이를 맞추어 주신 것 아닐까요. 우리에게 넌 아가페 사랑에 도달 해야 해.. 라는 것이 아니라.. 그저 우리의 눈에 마주쳐 주신 것 같아요.. 우린 아가페 사랑을 할 수 없습니다.. 베드로의 고백이 참으로 겸손했던 것 같습니다. 이전에 다른 사람은 다 주를 떠나도, 나는 떠나지 않겠다라고.. 했던 것을 떠오르면요.. 하나님께서 아가페 사랑을 할 수 있을 능력을 주시는 날까지.. 베드로의 고백은 겸손의 솔직한 고백이 될 것 같습니다. 예수님도 강요하지 않으시고, 우리의 모습 그대로 받아주신 것 아니실까요.. - 오늘 설교 내용이 마침 이 내용이었습니다. 기억나서.. 지나가다가 남깁니다.
    

[연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 회사소개
  • |
  • 공지사항
  • |
  • 제휴문의
  • |
  • 구독문의
  • |
  • 광고문의
  • |
  • 고객문의

  •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by Weekly New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