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hoo_fan

‘뉴올리언즈 다운타운’의 묘미
DATE 12-07-02 11:04
글쓴이 : 오종찬      
뉴올리언즈는 참으로 대단한 곳인 것 같다. 매년 많은 사람들을 긴장시키는 대형 허리케인이 강타할 때면 다시는 안 돌아올 듯 많은 사람들이 떠나지만, 다시 이곳의 매력에 못 이겨 돌아오곤 한다.
몇 년 전에도 대형 허리케인 구스타프가 이곳을 강타하는 가운데 많은 사람이 이곳을 피하여 다른 곳으로 피난을 갔었다. 그렇지만 그들은 다시 반복하여 이곳으로 돌아온다. 무엇이 이곳을 항상 위험하지만 분주한 곳으로 만들어 나가는가?
이전에도 소개했듯이 뉴올리언즈는 프렌치쿼터의 버본 스트리트를 중심으로 미국의 살아있는 재즈 전설의 신화가 이뤄졌던 곳이다. 루이 암스트롱이 그러했고 지금도 그의 후예들이 이곳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 재즈에 모든 삶의 허물을 내어버리고 있다. 물질은 그리 넉넉하지 못하지만, 재즈를 통한 정서의 풍부함은 어쩌면 대형 허리케인을 피해 이곳을 떠났던 사람들에게 다시 한 번 용기와 희망을 주는 하모니의 선율의 아닐까?
남북전쟁 당시 뉴욕 다음으로 컸다는 뉴올리언즈의 다운타운 거리를 걷다 보면 거리의 명물 초록빛 전차인 스트리트카(streetcar)가 우리의 눈길을 끈다. 늘 그러한 것처럼 전차는 마법이 있다. 2개의 노선을 달리는 전차는 도심의 문화와 역사공간을 연결해주는 인기가 매우 높다.
수백 년의 시간을 사이에 두고 건설된 다운타운의 모습이 창문을 통해 나란히 들어온다. 이 스트리트카는 오래전 한 영화를 통해 널이 알려졌다.
1951년대의 영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A Streetcar Named Desire)에서 명배우 비비안 리가 뉴올리언즈에 도착하며 시작된 영화인데 뉴올리언즈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오래된 영화지만 한 번쯤 보는 것도 이곳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미시시피강을 따라 스트리트카를 타서 프렌치쿼터로 들어가면 이곳 한구석에 프렌치 마켓(French Market)이 있다. 뉴올리언즈에서 2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시장으로 그 기원은 백인들이 흑인이나 인디언 노예를 사고파는 곳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잭슨 광장에서 미시시피강 쪽으로 강 연안을 따라서 형성되어 있는 프렌치 마켓에는 한국인 가게를 비롯하여 멕시코인이나 인디언들의 가게가 있어 매우 다국적인 분위기를 이루고 있다.
다운타운 남쪽으로는 미국에서 손꼽히는 수족관의 하나인 아메리카 수족관(Audubon Aquarium of the Americas)이 있다. 화요일에서 일요일까지 오전 10시에 오픈하며 가격은 어른 $13.50, 어린이는 $10.50이다.
이곳은 워낙 미국에서 규모가 큰 곳으로 미시시피강에서만 서식한다고 하는 백색 악어를 비롯하여 약 600여 종 15,000여 마리의 파충류와 양서류, 조류, 어류를 관람할 수 있다.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동물과 식물들도 있으니뉴올리언즈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방문해 보자.
거리를 걷는 사람들, 호텔 창문 너머로 유유히 흐르는 진한 갈색의 미시시피 전경을 바라보고 있자니 아무런 시름없이 상·하류를 오가는 리버보트(Riverboat)의 성숙한 연기처럼 우리의 삶의 고단함을 시간이라는 무대 위에 내려놓고 한바탕 연기를 하는 것 같다. 누구나 어디에선가 출발하고 다시 출발지로 돌아온다는 사실을 말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연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 회사소개
  • |
  • 공지사항
  • |
  • 제휴문의
  • |
  • 구독문의
  • |
  • 광고문의
  • |
  • 고객문의

  •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by Weekly New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