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hoo_fan

"생의 가장 화려한 시간에 같이하는 한복과 단소 이야기"
DATE 11-07-29 08:21
글쓴이 : 김선하      
 
 
 
 
 
 
 
 
 
 
 
 
 
 
 
 
 
 
 
 
몇 년 전 혹은 몇 달 전 우리는 모두 이민 가방 또는 유학생 가방을 꾸렸다.
꼭 필요한 것만 챙긴다지만 가방의 부피 때문에 가지고 오지 못했던 수많은 물건들
삶의 방식과 생각이 뒤바뀐 곳에 살면서 두고 온 사소한 것들 때문에 아쉬웠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을 것이다.
김소희 씨는 유학생이다
8년째 낯선 곳에서 공부 중이다.
고등학생으로 와서 지금은 대학 4년생이며 10대와 20대 초반을 이곳에서 보냈다.
생의 가장 화려한 시간을 낯선 곳에서 낯선 환경과 언어와 싸우며 희망의 탑을
하나하나 쌓아가고 있는 중이다.

김소희 씨가 유학 가방 안에 챙겨온 한복과 단소.
짐만 될 것 같은 이것들이 8년 동안 기적과 같은 많은 행운을 안겨주었다.
두 뼘 정도의 길이에 5개의 구멍뿐이고 화려한 장식도 소리를 내는 마우스피스도 없는
그냥 구멍 뚫린 대나무 토막이지만, 지치고 힘든 유학생활을 같이하며 때로는 친구처럼
말벗이 되어주고 때론 노래로 위안을 안겨주었던 소중한 존재이다.
청춘을 담보로 길도 없는 길을 찿아 나선  수많은 유학생 중 그녀도 있다.
무모한 도전 같지만, 도전이 없으면 이룰 수없는 또 다른 삶이 유학생의 애환인 것이다.
이름 : 김소희 ( Southwestern Adventist University . Biology/pre dental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뮤이 11-08-01 12:30
답변 삭제  
너무 예쁘세요~~~
paulkim25 11-08-01 15:59
답변 삭제  
너무 이쁘죠!
11-08-02 10:25
답변 삭제  
이쁘시네요...
ablenim 12-07-25 08:56
답변 삭제  
저랑 결혼해주시겠습니까..!!!
ablenim 12-07-25 08:58
답변 삭제  
전 리코더를 불겠습니다.
    

[연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 회사소개
  • |
  • 공지사항
  • |
  • 제휴문의
  • |
  • 구독문의
  • |
  • 광고문의
  • |
  • 고객문의

  •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by Weekly New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