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hoo_fan

최신순 | 조회순
먹고 사는 문제 VS 죽고 사는 문제
LA에서 우울증 세미나를 인도할 때, 형제 둘이 참석했다. 그들의 반응이 두드러졌다. 우울증의 증상, 사례, 자살에 이르게 되는 경우 등을 소개할 때마다 움찔했다. 얼굴이 붉어지고 눈에 …
이호|2008-10-16 19:50:27|조회4236
한 여배우 혹은 세상의 죽음
필자가 인간의 내면에 구체적으로 몰두하게 된 계기는 두 방향으로 찾아왔다. 하나는 가정생활에서였다. 대학원에서 상담을 공부한 아내는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강권했다. 아내의 전략…
이호|2008-10-10 14:15:19|조회3610
센가쿠 분쟁과 홍콩 반환
신학교 시절 축제 때마다 비틀즈의 노래를 멋지게 불러제끼던 동료가 있었다. 어느 해인가 가을 달빛 아래 ‘렛 잇비’를 열창하던 모습이 생생하다. 한국말로 옮기면 대충 이런 가사가 …
이호|2008-09-26 10:43:32|조회5100
혁명가의 로맨스
청마 유치환은 노래했다. “내 죽으면 한 개 바위가 되리라 / 아예 애련(愛憐)에 물들지 않고 희로에 움직이지 않고… / 억년 비정(非情)의 함묵(緘默)에 / …두 쪽으로 깨뜨려져도 소리하지…
이호|2008-09-12 11:26:18|조회4348
등소평과 천안문 사태
모택동은 등소평을 가리켜 말했다. “솜 속에 바늘을 감추고 있다.” 제자이면서 동지로, 부하이자 정적(政敵)으로, 수십년을 겪어본 인물에 대한 정확한 평가이다. 등소평은 솜처럼 부드…
이호|2008-08-29 12:30:50|조회5363
국민을 먹여 살리는 지도자
전혀 어울리지 않는 두 단어가 연결될 때, 강렬한 수사와 파격적인 의미가 탄생한다. 유명한 ‘선한 사마리아인’이 대표적인 사례다. 그 당시에 사마리아 사람들은 유대인들에게 손가락…
이호|2008-08-15 10:51:39|조회3465
모택동과 등소평 VS 노무현과 이명박
뒷 사람은 앞 사람을 따라간다. 시간이 흐르면서 앞 사람을 추월하기도 한다. 따라가는 동안에는 은인일 수 있지만, 추월하면서부터 경쟁자가 되기도 한다. 때론 숨막히는 레이스가 펼쳐…
이호|2008-08-01 10:18:20|조회4629
결국에는 판세를 결정짓는 용기
등소평의 어린 시절에 관한 흥미있는 일화가 있다. 그의 집에서 5리 떨어진 종묘 사당에 큰 비석 두 개가 세워져 있었다. 비석을 받치고 있는 것은 돌로 만든 거북이었다. 마을 사람들은 그…
이호|2008-07-21 13:39:22|조회3877
밑바닥에서 하늘을 보다
신앙에는 역설이 존재한다. 굳이 이름을 붙이자면 ‘거리의 역설’이다. 하나님과 가장 가까이 있다고 느끼는 순간이 실은 가장 멀리 떨어져 있을 때다. 하나님으로부터 가장 멀리 있다고…
이호|2008-07-02 17:58:10|조회2951
치욕의 잿더미에서 세 번 부활한 불사조
중국인들의 언어관습에 탁월한 점이 있다. 사자성어(四字成語)라는 것이다. 복잡하고 방대한 현상을 한 장면으로 포착하여 네글자로 표현해내는 솜씨를 보면 절로 감탄하게 된다.등소평…
이호|2008-06-20 10:49:30|조회3421
경험을 통해서 자라난 거인
성서에 독특한 표현이 있다. ‘남자를 아는 여자’란 말이다. 이름만 알고 생김새만 아는 것이 아니라 성관계를 통해서 남자를 안다는 뜻이다. 안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다.…
이호|2008-06-06 14:53:28|조회315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연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 회사소개
  • |
  • 공지사항
  • |
  • 제휴문의
  • |
  • 구독문의
  • |
  • 광고문의
  • |
  • 고객문의

  •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by Weekly Newskorea